뉴스 > 사회

머리 짧다는 이유로 초등학생 신체 만진 60대 여교사 징역형

기사입력 2022-06-25 09:11 l 최종수정 2022-06-25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60대 여성 교사가 머리가 짧은 초등학교 여학생의 민감한 신체 부위를 만진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이진혁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여성 교사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수강과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9월 부산지역 한 초등학교에서 11살 B양의 신체를 추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사건 당시 A씨는 학교 급식실 앞에서 B양이 여학생들이 서는 줄에 있자 남학생 줄에 가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학교는 급식 시간에 학생들을 성별을 나눠 줄 세웠는데, A씨는 짧은 머리의 B양을 보고 남학생으로 오인했습니다.

이에 B양은 A씨에게 자신이 여자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A씨는 '여자가 맞느냐'며 B양의 민감한 신체 부위를 만졌습니다. 당시 A씨는 해당 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재판부는 A씨의 범행으로 미성년자인 B양이 느꼈을 성적 수치심이 상당했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는 아동이 특별히 보호받아야 할 학

교에서 다른 학생들이 보고 있는데도 만 11세인 피해자를 강제로 추행하고 성적으로 학대했다"며 "A씨의 범행은 피해자의 건전한 정체성 형성과 정서적 성장에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A씨가 스스로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을 이수하고 40여 년간 성실하게 교직에 종사해 온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박순애 부총리, 곧 거취관련 긴급 기자회견…사퇴할듯
  • 윤희근 "경찰권도 감시·견제 대상…중립성 훼손 안 돼"
  • 서경덕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면 한국은 일본 조상뻘"
  • 멈춘 택시에 '쿵'…교차로 뛰어든 여성에 누리꾼 "역대급 영상인데요?"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