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임신한 아내 태웠는데…여성전용 주차장 찜한 모녀 "남자 안 돼요"

기사입력 2022-06-27 17:59 l 최종수정 2022-06-27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행 주차 예정"이라는 이유 대며 자리 비켜주지 않아

기사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 사진=연합뉴스
↑ 기사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 사진=연합뉴스


임신한 아내를 태운 차량을 운전해 대형마트를 방문한 남성이 여성 우선 주차 구역에 주차하려다 남성 운전자라는 이유로 제지 당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자신을 30대 남성 운전자라고 소개한 A 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북 구미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이 사연은 지역 언론을 통해 네티즌들에게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글에 따르면 A 씨는 당시 차량에 둘째를 임신한 아내와 아이를 태우고 대형마트를 방문해 여성 우선 주차 구역에 주차하려고 했습니다.

A 씨는 “평소 일반 주차구역을 이용하지만, 그날은 주말이라 주차 공간이 꽉 찼고 아내와 아이가 (차량에) 타고 있기도 해서 여성 전용 구역에 주차하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이때 비어 있던 주차 공간엔 한 모녀가 서 있었고, 이들은 “일행이 주차할 예정”이라는 이유를 대며 10분이 넘도록 비켜주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 모녀는 "이곳은 여성 전용 주차구역"이라며 "남성 운전자가 이용하면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모녀에게 "먼저 도착한 이용자가 우선이니 비켜달라"고 정중하게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모녀는 자리를 비켜주지 않았습니다.

결국 A 씨는 해당 구역에 주차하지 못했습니다. 이후 그는 “여성이라는 잣대를 내세워 뻔뻔하게 일행의 자리를 맡아두는 게 과연 옳은 행동이냐”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한편 ‘여성전용 주차장’은 지난 2007년 서울시가 추진한 ‘여행프로젝트(여성이 행복한 서울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작됐습니다. 여성 운전자가 아이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고 지하 주차장 내 여성 상대 범죄가 빈번하다는 것이 도입의 이유였습니다.


서울특별시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 제25조의 2(여성 우선 주차장 주차 구획의 설치 기준 등)에 따르면, 주차대수 규모가 30대 이상인 주차장에는 총 주차 대수의 10% 이상을 여성이 우선해 사용하는 여성 우선 주차장이 설치되어야 합니다.

다만 설치는 의무 사항이지만 남성 운전자가 주차한다고 해서 법적으로 제재할 근거는 없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