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 집에서 내가 피우겠다는데"…흡연자가 낸 호소문?

기사입력 2022-06-28 14:56 l 최종수정 2022-09-26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이들 있는 집은 이사 가라…왜 남 보고 이래라 저래라 하느냐"


한 흡연자가 담배 냄새로 인해 피해를 토로하는 아파트 이웃들에게 '호소문'이라며 글을 붙인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어제(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스타그램엔 '공동주택 담배 연기 호소문'이라는 제목의 한 제보 사진이 게재됐습니다.

공개된 사진은 호소문으로 "내 집에서 담배를 피웁니다. 아니 내가 내 집에서 피우겠다는데 밤마다 베란다에서 욕을 하고 피우지 말라고 소리를 지르고 공공주택에서 배려라는 게 없나?"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아이들 있는 집은 이사를 가시든지 하면 되지 왜 자꾸 남 보고 이래라 저래라야"라며 "일자무식들이라서 법을 잘 모르는 모양인데 발코니, 화장실 등 전용 부분은 금연을 강제할 수 없다고 돼 있다"고 쓰여 있습니다.

이어 "당신들이 뭔데 법을 초월하려고 하는 건지"라며 "법대로 삽시다"라고도 적혀 있습니다.

이 호소문을 공유한 네티즌은 "공공주택에서 이런 갈등이 많다"며 "집 안에서 창문 닫고 자유롭게 흡연하라고 하면 '내 집의 환기의 자유가 있다'고 답변한다"고 했습니다.

이같은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공기는 흡연자의 것이 아니니 공

기 안 통하게 차단하고 펴라", "집에서 피우는 건 자유지만 그 연기가 다른 집에 피해를 주는 게 문제인 걸 모르는 거냐", "타인에게 피해를 주면서 배려 타령을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현행법상 집 안에서 흡연하는 행위를 처벌할 방법은 없습니다. 흡연한 사실이 발견될 경우 흡연 중단을 권고하는 조치만 가능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