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스코 사내 성폭력 더 존재…조직 문화·부실 대응 문제"

기사입력 2022-06-28 15:57 l 최종수정 2022-06-28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피해자 지원하는 포항여성회 회장, CBS 라디오 출연
"포스코 조직 문화는 군대 문화"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포스코 사내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는 시민단체 포항여성회가 사내 성폭력이 더 존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성폭력 사태의 원인으로 해당 기업의 '조직 문화'를 지적했습니다.

김정희 포항여성회 회장은 오늘(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사내 성폭력 관련 추가 제보가 있느냐는 물음에 "(제보 받은 내용이) 있는데 지금 언론에 내기는 좀 그렇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저는 (사내 성폭력이) 많이 있을 거라고 본다"며 "포스코의 조직 문화가 '군대 문화'"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 회장은 "(포스코 내부는) 남성들이 대부분이고, 음담패설을 마치 유머인 양 성희롱적 발언을 한다"며 "남성이 바람을 피우면 마치 자랑스러운 일인 것처럼 떠벌리기도 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언어적인 부분의 성희롱은 부지기수였고 신체 접촉도 있었다"며 "피해자는 성차별적이고 언어적 성폭력이 난무하는 그러한 조직 문화에 굉장히 힘들어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 회장은 성폭력 사건에 대한 부실한 대응이 추가 피해를 유발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피해자는 작년 12월 사측에 성폭력 피해를 신고했고 가해자는 3개월 감봉 징계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후 피해자는 2차 가해, 인사 이동 등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그는 “(성폭력 사실에 대해) 비밀 유지가 되지 않아 부서 안에서 2차 피해가 많이 심했다”며 “왕따도 당하고 피해자 유발론(피해자가 상황을 유발 시켰다)도 나와서 피해자가 타 부서로 옮겨갔다”고 했습니다.

김 회장은 “가해자가 부서 이동을 해야 하는데, 피해자를 이동시킨 것은 불이익 조치”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직장 내 성폭력은 개인의 문제

가 아니다"며 "포스코는 이 조직 문화를 바꾸려는 노력을 해야 했다"고 일갈했습니다.

그는 “가해자를 엄벌하는 것도 필요하고 적법한 절차대로, 매뉴얼대로 진행을 해서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는 노력을 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실제로 교육도 안 했는데 교육한 것처럼 사인만 하도록 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초심' 메시지…"하나 마나 한 대응" vs "깊게 공감"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벌꿀 직접 만들었어요"…서울시 '청소년 동행 캠프' 운영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