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둔기로 등산로서 집단 폭행 후 돈 뺏어…경찰, 가해자 추적

기사입력 2022-07-03 19:30 l 최종수정 2022-07-03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의 한 등산로에서 SNS로 알게 된 지인을 유인해 둔기로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피해자의 손과 발을 묶고 무자비하게 폭행을 이어갔는데, 경찰은 일당 3명 중 2명을 긴급체포하고 나머지 1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표선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하얀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이 대로변으로 뛰어가고,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 2명도 반대편으로 달려갑니다.

잠시 후 경찰차가 도착하고, 구급대원들도 출동합니다.

그제(1일) 오후 5시쯤 SNS에서 알게 된 20대 남성을 등산로로 유인해 폭행한 뒤 금품을 빼앗은 남성들이 도주하는 장면입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국립과학수사 오고 그랬었는데… 한 사람만 119에 실려서 가는 것만 봤으니까… 등산로 같은 데서 경찰들이 왔다갔다하더라고."

▶ 스탠딩 : 표선우 / 기자
- "가해 남성들은 피해자의 손과 발을 묶고 무자비하게 폭행한 뒤 대로변을 향해 도주했습니다."

피해자는 휴대전화와 현금 10만 원이 든 가방을 빼앗겼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CCTV 동선을 추적해 20대 남성 A씨와 10대 후반 남성 B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와 피해자는 SNS로 알게 된 사이였고, 가해 남성 A씨와 B씨 역시 SNS를 통해 알게 된 사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A씨와 B씨를 특수강도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폭행에 가담했던 또 다른 남성 1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표선우입니다. [pyo@mbn.co.kr]

영상취재 : 이동학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박순애 부총리, 곧 거취관련 긴급 기자회견…사퇴할듯
  • 윤희근 "경찰권도 감시·견제 대상…중립성 훼손 안 돼"
  • 서경덕 "일본이 한국의 형님뻘이면 한국은 일본 조상뻘"
  • 멈춘 택시에 '쿵'…교차로 뛰어든 여성에 누리꾼 "역대급 영상인데요?"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