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7~9월 온몸 흰 반점 '백반증' 주의보…10~20대 젊은 층 많아

기사입력 2022-07-09 19:30 l 최종수정 2022-07-09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름철 강한 자외선이 내리쬐면서, 10~20대를 중심으로 온몸에 흰 점들이 생기는 '백반증' 환자가 늘고 있습니다.
한번 유발하면, 사실상 완치가 어렵습니다.
사계절 내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정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한 남성의 손등에 얼룩덜룩한 흰 점이 보입니다.

멜라닌 세포가 파괴돼 흰색 반점이 얼굴과 온몸에 생기는 '백반증'입니다.

2년 전 시작된이 백반증 탓에 A 씨는 지금까지도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 인터뷰 : 40대 백반증 환자
- "증상이 한여름 때쯤에 흰 반점 비슷하게 생기더니 점점 많이 생기더라고요. 어느 순간에 보니까 생겨서 저도 많이 당황했죠. 아무래도 다른 사람들한테 노출되기 쉬운 부위라서 부담스러웠고요."

20대 B 씨는 발에 흰 점이 생기더니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환자 10명 중 3명이 영유아부터 20대일 정도로, 젊은 환자도 적지 않습니다.

백반증 환자는 연간 6만 명씩 발생하고 있고, 9년간 32.1%나 증가했습니다.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는데, 유전적 요인과 더불어 강한 햇볕과 자외선의 영향으로 유발될 가능성이 크다고 의료계는 보고 있습니다.

특히 여름철 햇볕이 강해지는 7~9월에 늘어나는데, 한 번 생기면 완치도 어렵습니다.

▶ 인터뷰 : 박경찬 /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교수
- "백반증은 치료가 사실 쉽지 않고요. 흐린 날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는 자외선이 훨씬 많거든요. 여름에 흐린 날이라고 해서 안심하시면 안 되고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을 권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차단 지수(SPF)가 40 이상이어야 효과가 있고, 항산화 성분이 많은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좋습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그래픽 : 박경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돋보기] 이준석·오세훈 신당? / 박순애 사퇴 수순? / 환호 작아진 이재명?
  • 국민대 교수들 뿔났다…"'김건희 논문' 조사 회의 내용 공개하라"
  • 정부, '칩4' 예비회의 참여키로…"국익 최대 반영할 것"
  • '만 5세 입학·외고 폐지' 논란 박순애 교육부 장관, 오늘 사퇴할 듯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한 놈만 제치면 된다"…잔나비, 페스티벌 실언 사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