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홍성군 마늘 홍보영상 선정성 논란…농민들 "사과해라"

기사입력 2022-08-01 17:45 l 최종수정 2022-10-30 18:05
농민 단체 "보고 경악 금치 못해…농산물 이미지에 큰 타격"
예산 천만원 들여 제작된 영상, 버스터미널에서 상영되기도



지난 2020년 충남 홍성군이 제작한 마늘 홍보영상이 뒤늦게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농민 단체에서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충남도연합(회장 서짐미)과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남도연맹(의장 이진구)은 오늘(1일) '홍성군의 선정적이고 부적절한 농산물 홍보영상 규탄 및 사과 요구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홍성 마늘 홍보영상을 접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공공장소에서 5분마다 송출된 이 영상은 성적 표현을 연상시키는 내용이 선정성을 넘어 보는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고, 농민들이 애써 농사지은 농산물의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입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더 놀라운 것은 이 영상이 지역주민에게 성평등 정책을 시행해야 하는 지자체에서 예산을 들여 만들어졌고, 홍보됐다는 점"이라며 "군민들의 혈세로 선정적이고 부적절한 농산물 홍보 영상을 만들어 지자체가 홍보했다는 것은 홍성군의 저급한 성평등 의식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성과 여성, 그리고 농민들이 애써 생산한 농산물까지 성적 대상화 한 홍성군은 즉각 군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라"고 촉구했습니다.

논란이 되는 영상은 2020년 홍성군청이 지역 마늘 홍보를 위해 예산 1000만원을 들여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영상은 유튜브 '홍성군청' 채널에 업로드돼 조회수 19만 회를 넘겼으며, 특히 지난달에는 지역 농산물 홍보를 위해 서울과 대전 버스터미널에서 상영되기도 했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주민 A씨는 "승객대기실에서 5분마다 한 번씩 홍성 마늘 영상이 나왔다"며 "내용을 보고 너무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은 한 여성 연기자가 마늘을 껴안으며 성적 표현을 연상시키는 대사를 이어가는 내용으로,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를 패러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성군 관계자는 "공공장소에서 상영하는 데 문제가 있다는 이의가 들어와 지난달

29일 송출을 중단했다"며 "다음부터는 홍보영상 제작 시 농민들이 정성을 들여 지은 농작물이 제대로 홍보될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고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을까", "노이즈마케팅 대성공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변혜인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anny5518@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