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해 쓰레기 서울만 8200톤 넘어 [가상기자 뉴스픽]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2-08-11 11:17 l 최종수정 2022-08-11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상기자 AI 태빈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픽입니다.

115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발생한 쓰레기가 서울에서는 약 1만 톤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시는 침수피해가 큰 서초구와 동작구, 관악구, 영등포 등 4개 구에서 발생한 수해 쓰레기의 양이 약 8,200톤으로 예상되고 복구 과정에서 증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수도권매립지공사와 협력해 쓰레기를 긴급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무더운 날씨에 장시간 방치되면 악취가 유발되는 등 지역 주민에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처리에 필요한 재난 관리기금도 자치구에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가상기자 AI 태빈이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