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4달 만에 최다…"다음 달 33만 명 확진 가능성"

기사입력 2022-08-17 07:00 l 최종수정 2022-08-17 0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해 넉 달여 만에 가장 많이 나왔습니다.
전파력이 높은 변이가 생겨 재감염률이 높아지고 휴가철 이동량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17일) 오전 발표될 최종 신규 확진자 수는 어제보다 무려 두 배나 폭증한 18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홍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어제(16일) 밤 9시까지 집계된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는 17만 5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같은 시간을 기준으로 지난 4월 12일 이후 4달 만에 가장 많습니다.

오늘(17일) 오전 중 발표될 최종 확진자는 18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렇게 되면 일주일 전보다는 3만 명 정도 늘어나게 됩니다.

지난달 신규확진자 수가 1주일 단위로 2배가 되는 '더블링 현상' 때보다는 증가세가 조금 누그러졌지만, 감염위험은 여전합니다.

▶ 인터뷰 : 백경란 / 질병관리청장
- "감염재생산 지수도 지난주 1.14에서 1.18로 소폭 증가해서 7주 연속으로 1 이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사회적 활동량이 많은 20대와 30대에서 발생률이 가장 높은 가운데…."

위중증 환자도 급증했는데 어제(16일) 기준으로 563명으로 일주일 전보다는 1.5배, 한 달 전보다는 8배로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분석을 의뢰한 한 기관에서는 다음 달 초 하루 확진자 수가 33만 2,000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기도 했습니다.

또 9월 초가 되면 위중증 환자는 900명까지 늘어나고, 사망자는 하루 140명까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새로운 변이 발생과 휴가, 개학과 추석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할 때, 이번 코로나19 재유행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홍지호입니다. [jihohong10@mbn.co.kr]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검토…관리 미흡·인과관계가 관건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반대 집회 속 아베 국장 강행…G7 정상 모두 불참
  • 밤에 차량 3대 불 지른 40대 붙잡아 이유 물었더니…"스트레스 풀려고"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