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그때 그분?" 尹 부부 옆 여성 두고 논란…알고 보니

기사입력 2022-08-17 12:55 l 최종수정 2022-08-17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 여사 측근 논란 일었지만…실제 독립유공자 후손으로 밝혀져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는 윤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는 윤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찍힌 사진 속 여성을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김 여사 측근 논란'이 일었습니다.

어제(16일) 한 친민주당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자 김건희 옆에 낯익은 그분'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식 현장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옆에서 ‘분홍색 재킷’을 입은 채 나란히 서 있는 한 여성이 과거 논란을 빚었던 김 여사의 측근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온라인에 올라온 의혹 게시글 / 사진=트위터 갈무리
↑ 온라인에 올라온 의혹 게시글 / 사진=트위터 갈무리

이 글의 작성자는 "논란의 그분 맞는 거 같다. 대통령 바로 옆이면 대체 어느 정도 파워라는 거냐"라고 적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김 여사와 봉하마을에 같이 갔던 그 측근 아니냐", "비선과 저렇게 대놓고 다닌다고?", "무슨 직책으로 대통령 바로 옆에 서 있느냐"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논란이 된 여성은 김 여사의 측근이 아닌 실제 독립유공자의 후손이었던 것입니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윤 대통령 옆자리에 앉은 여성은 독립유공자 장성순씨의 증손녀 변해원씨였습니다.

장성순씨는 1919년 4월 북간도에서 조직된 대한국민회 경호부장으로 활동했고, 지

방지회의 설치 및 군자금 모집 등 독립운동을 했습니다. 1920년 7월에는 일제 관헌의 밀정으로서 독립운동을 방해하던 이덕선을 권총으로 사살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경찰에 붙잡혀 1922년 사형을 선고받았으나 형 집행 대기 중 징역 12년 6개월로 감형됐습니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