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대수롭지 않게 봤는데"…중년, 악몽 자주꾸면 '이 병' 징후 가능성 높아

기사입력 2022-09-23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악몽이 치매 초기 징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가디언과 데일리 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버밍엄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아비데미 오타이쿠 박사 연구팀이 두 그룹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 이 같이 나왔다.
연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성인 605명(35~64세)을 대상으로 평균 9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대상자들은 연구 시작 때와 연구가 끝날 때 두 차례에 걸쳐 인지기능 테스트를 받았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이들에게 수면 패턴과 악몽을 꾸는지를 물었다.
연구팀은 또 79세가 넘은 2600여 명의 노인에게 악몽을 꾸는지를 묻고 평균 5년 동안 치매 발생 여부를 지켜봤다. 이 결과 중년에 매주 최소 한 번 이상 악몽을 꾸는 사람은 어쩌다 한 번 악몽을 꾸는 사람보다 기억력을 포함한 인지기능이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악몽이 잦은 79세 이상 노인은 치매가 나타날 위험이 2배 높았다.
연구팀은 깨어 있을 때 감정을 조절하는 뇌 부위가 꿈을 꿀 때도 감정 조절을 돕는데 아주 초기 단계의 치매에서는 부정적인 감정을 억제하는 뇌 부위의 신경이 퇴화하면서 악몽과 우울증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는 악몽이 가장 일찍 나타나는 치매 신호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악몽이 치매 위험이 높은 사람을 가려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하지만 악몽과 치매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의 자매지 'e임상의학'(eClinicalMedicine)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한편 앞서 보행속도가 느린 노인은 다른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루스 해키트 행동과학과 교수 연구팀이 노화 종단연구(Longitudinal Study of Aging)에 참가하고 있는 60세 이상 노인 약 4000명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또 전립선암 치료법 중 하나인 남성호르몬 안드로겐 박탈 요법(ADT:androgen deprivation therapy)이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눈길을 끈다.
안드로겐은 주로 남성 생식기관의 성장과 발달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을 총칭하는 것으로 이중에서 가장 영향력이 크고 중요한 것은 남성의 고환에서 생

성되는 테스토스테론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 의대 비뇨기과 전문의 라비샨카르 자야데바파 교수 연구팀은 ADT 치료를 받은 전립선암 환자는 10년 안에 알츠하이머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20%, 다른 형태의 치매가 나타날 위험이 14%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