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격 올랐는데 질은 떨어져"…서울대 '학식'에 불만

기사입력 2022-09-25 10:57 l 최종수정 2022-09-25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생협, 지난 4월 학식 가격 1,000원씩 인상

서울대학교. / 사진=연합뉴스
↑ 서울대학교. / 사진=연합뉴스

서울대가 지난 4월 학생식당 메뉴 가격을 인상했으나 식사의 질은 오히려 떨어졌다는 학생들의 불만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대 캠퍼스 내 학식을 운영·관리하는 생활협동조합(생협)은 지난 4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적자 폭 확대 등을 이유로 3,000∼6,000원에 판매되던 학식 가격을 4,000∼7,000원으로 1,000원씩 인상했습니다.

생협은 매출 증가분 중 25%를 식사 질 개선에 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이와 달리 실제 식사의 질이 나아지지 않았다는 게 이용자인 학생들의 설명입니다.

이 학교 학생 조모(21)씨는 오늘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가격 인상 뒤에도 식사 질이 나아지지 않아 비판이 많았다"며 "식사 질이 나쁘다 보니 총학생회의 '학식 모니터링단'까지 생겼을 정도"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최근 캠퍼스에서 판매를 시작한 밀키트에 대해서도 "대기 줄이 길어 불편하고, 양도 적어 편의점과

비교해 별로 낫다는 생각이 안 든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대 공과대학 재학생 권모(24)씨는 "가격이 올랐는데도 되레 식사 질이 나빠졌다는 사실에 정말 화가 난다"며 "식당 수는 적고, 줄은 길고, 맛은 없으니 생협이 운영하는 식당 대신 공과대학에 있는 외부 업체 식당을 이용하게 된다"고 호소했습니다.

[안유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bwjd5550@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