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기사입력 2022-09-29 07:00 l 최종수정 2022-09-29 07:29

【 앵커멘트 】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가 구속됐습니다.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돈스파이크는 투약 혐의를 인정하며 "죗값을 받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윤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 김민수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들어갈 땐 입을 굳게 다물었던 김 씨는 영장심사가 끝난 뒤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한다며 심경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민수 (돈스파이크)
- "심려를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다 제 잘못이고요.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 달게 받겠습니다."

▶ 스탠딩 : 윤현지 / 기자
- "김 씨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게 체포됐습니다. 당시 김 씨는 필로폰 30그램도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필로폰 1회 통상 투약량은 0.03그램으로 압수한 양은 약 1000회 분에 달합니다.

김 씨는 지난 4월부터 강남 일대의 호텔에서 지인들과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의 투약 사실은 김 씨의 지인이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마약 투약 이유를 묻는 취재진 질문엔 답을 피했지만, 여러 호텔에서 투약한 이유가 수사를 피하려는 의도였는지를 묻자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김 씨가 어디서 마약을 구입했는지 등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윤현지입니다.
[hyunz@mbn.co.kr]

영상취재: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이주호
그래픽: 임지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