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기부 천사에게 온 행운, '연금복권 1·2등 동시 당첨'

기사입력 2022-10-01 10:26 l 최종수정 2022-10-01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생각보다 별 느낌 없어"
"열심히 살아왔고 주기적으로 기부해서 행운 찾아온 것 같아"

사진=동행복권 누리집 갈무리
↑ 사진=동행복권 누리집 갈무리

연금복권 1등과 2등 동시 당첨자가 병원과 장학재단 등에 주기적으로 기부를 해 온 '기부 천사'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기부 천사에게 행운이 왔어요!'라는 제목의 당첨자 인터뷰를 올리며 연금복권 720+ 124회차에서 1·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고 알렸습니다.

당첨자는 동행복권과의 인터뷰에서 "오래전부터 담배를 피우지 않는 대신 로또와 연금복권을 재미 삼아 구입해왔다", "생각보다 별 느낌이 없었다" 등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열심히 살아왔고 주기적으로 병원, 장학재단 등에 기부를 해와서 행운이 찾아온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첨금 사용 계획에 대해서는 "일정 부분은 기부하고 나머지는 노후 생활비로 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연금복권 1등 당첨금은 20년 동안 매월 70

0만 원씩, 2등 당첨금은 10년간 100만 원씩 연금 형식으로 지급되며 연금복권 720+ 120회차에서도 1·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습니다.

당시 당첨자는 동행복권과의 인터뷰에서 "주변 사람들에게 베풀며 살아와서 당첨의 행운이 온 것 같다"며 "오늘 생일이라서 더 행복"하다고 전했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이준석 "이대남 커뮤니티 만들 생각 없어…추측성 기사 난무"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