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술집서 14만 원 어치 먹고 '먹튀' ... "직원들 바쁘니까 슬쩍"

기사입력 2022-10-01 13:35 l 최종수정 2022-10-01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경기 고양시 한 술집에서 60대 남녀 8명이 14만 원 가량의 음식을 주문한 뒤 계산하지 않고 나가자 가게 사장이 수배에 나섰습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고양 삼송 신원마을 호프집 먹튀 인간들 수배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글쓴이 A씨는 "9월 30일 오후 8시 15분. 60대 남성 5명, 여성 3명이 가게 밖 데크에 야외 테이블 3개를 펴달라고 하더니 14만 원 어치를 먹고 도망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A씨는 "CCTV 영상에 이들이 실컷 먹고 가게 계산대를 한 번 보더니 바쁜 거 확인하고 내빼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고 덧붙였습니다.

A씨는 이후 그 모습을 포착한 CCTV 영상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으며, 경찰은 술병에 남아있던 지문을 추가 증거로 채취했습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저분하게도 먹었다. 따따블(4배)로 받아낼 수 있기를 바란다", "선불 제도나 키오스크로 바꿔야 한다", "자식 보기 창피하지도 않나?"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이준석 "이대남 커뮤니티 만들 생각 없어…추측성 기사 난무"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