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건희 여사는 조종석·검사는 칼 들고…금상 받은 '윤석열차' 만화 논란

기사입력 2022-10-04 08:48 l 최종수정 2022-10-04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부천국제만화축제서 4일 동안 전시되기도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받은 '윤석열차' 작품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받은 '윤석열차' 작품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하는 그림이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문 금상을 받은 가운데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개최한 '한국만화축제'에 약 4일 동안 전시됐습니다. 이에 "지나치게 정치적"이라는 일각의 비판이 제기됐지만 주최 측은 "문제가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4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제 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시장에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만화가 전시됐습니다.

작품을 보면, 열차 앞머리 쪽에는 윤 대통령의 얼굴이 걸려있으며 열차 조종석에는 윤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탑승해 있습니다. 그 뒤로는 검사들이 손에 칼을 들고 있고, 열차가 가는 길에는 시민들이 놀라 도망치는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부천국제만화축제는 전날(3일) 폐막했는데, 지난달 30일부터 전날까지 4일 동안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됐습니다.

해당 만화는 한 고등학생이 그린 것으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경기도지사상)을 받았습니다.

작품 수상 선정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무작위로 추첨한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통해 이뤄졌습니다.


이 때문에 "지나치게 정치적"이라는 비판이 나왔음에도 주최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현실을 풍자한 그림은 예전부터 있었고,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작품이 금상으로 선정된 만큼 박물관에 많은 관광객들이 볼 수 있도록 전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화물차주 일부 현장 복귀…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초읽기
  • 파월, "12월부터 속도 조절…금리 인상은 계속"
  • 백지 들고 '시진핑 반대' 외친 중국인 유학생들…시위 대열 합류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