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기사입력 2022-10-05 12:35 l 최종수정 2022-10-05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재까지 민간·군 인명 피해 없어"
119 등에 신고 접수됐는데도 별다른 안내 없어

현무-2c 탄도미사일 낙탄 사고로 강릉에 화재 발생 / 사진=연합뉴스
↑ 현무-2c 탄도미사일 낙탄 사고로 강릉에 화재 발생 / 사진=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한 한미 연합 대응 사격 과정에서 우리 군의 현무-2c 탄도미사일이 사고로 강릉에 낙탄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주민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오늘(5일) 오전 합참 관계자는 "훈련 중 이같은 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이 놀라신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사과한다"면서 "현재까지 민간·군 인명 피해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한미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여기에는 한국군의 현무-2C(사거리 1000㎞)와 에이태큼스(ATACMS·사거리 300여㎞) 2발, 주한미군의 에이태큼스 2발 등이 동원됐습니다. 이 중 한국군의 현무-2C를 사격하고 이어 나머지를 순차적으로 발사한다는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현무-2 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적으로 비행하면서 심야 시간 강릉 일부 지역에 낙탄해 일대에 대형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당시 119상황실에도 '비행장에서 폭탄 소리가 난다', '비행기가 추락한 것 같다' 등의 신고가 10여 건 접수됐습니다.

하지만 군 당국은 훈련 전후 주민과 소방서, 시청 등 행정당국의 요청에 자세한 설명 없이 훈련 중이라고만 밝혔고, 주민들은 밤새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주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카페 등에 사진과 영상으로 상황을 공유하면서 "강릉시청과 소방서 등에 이유를 문의했으나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했다. 강릉 이슈 이렇게 떠드는데 기사 하나 없다. 막고 있는 듯"이라는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미사일 사격은 오늘 오전까지 엠바고(보

도 제한)가 걸려있었습니다.

혼란은 오늘 아침 합참의 공식 발표가 나서야 끝이 났습니다. 이에 주민들은 "최소한 근처 주민들에게는 미리 공지해야 하지 않나", "무슨 일인지 모르고 밤새 불안해한 주민들을 위해 군 당국은 정확한 해명과 사과를 해야 한다" 등의 글을 올리며 불만을 표했습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