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근식 범행 지역' 인천서 초등생 유인 미수 발생…경찰 추적 중

기사입력 2022-10-05 13:19 l 최종수정 2022-10-05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0~70대 남성, 하교하는 초등생에 "따라와 봐라"

인천서부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 인천서부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인천의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남성이 여학생을 유인하려고 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5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서구 한 초등학교 근처에서 60∼7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하교 중인 초등학생 A양을 유인하려 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이 남성은 A양에 접근해 "따라와 봐라"라고 말했고, 겁에 질린 A양은 도망친 후 어머니를 통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인근 CCTV를 토대로 탐문수사를 벌이며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관계자는 "일단 미성년자 약취유인 미수 혐의로 용의자를 쫓고 있다"며 "주민들의 불안감을 고려해 최대한 신속하게 검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대에 사는 주민들은 2000년대 중반 발생했던 '김근식 사건'을 떠올리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김근식은 2000년 미성년자 성폭행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지 16일 만인 2006년 5~9월 인천시 서구와 계양구를 비롯해 경기 고양, 시흥, 파주시에서 다시 미

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김근식은 이달 17일 출소를 앞두고 있습니다.

한편 조두순과 같은 수준으로 관리될 예정인 김근식에 대해 여성가족부는 출소 당일 인터넷 사이트 ‘성범죄자 알림e’에 김근식 사진과 실거주지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