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기사입력 2022-10-06 09:49 l 최종수정 2022-10-06 10:22
박수홍 회복에 전념

사진='동치미' 방송캡처
↑ 사진='동치미' 방송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아버지의 폭행과 폭언으로 병원에 이송됐던 가운데 그의 발언이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4년 8월 30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박수홍은 “아버지가 사업하시다가 빚을 지셨다”며 “30대 초반까지 아버지 사업 빚을 제가 다 갚았다. 빚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형이 식구들을 얼마나 이용하느냐 하면 큰돈 드는 걸 대출받아서 장만한 후 빚을 졌다는 걸 가족들에게 누차 강조해서 나머지 식구들이 허리띠를 졸라매며 열심히 생활하게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3년 만에 빚을 다 갚았다 싶으면 또 다른 투자를 빚내서 하길 반복한다”면서 “어머니가 이제 그렇게 살지 말자고 ‘넌 빚이 지긋지긋하지도 않니’라고 한다. 형은 경차 타고 다니고 절약한다. 친형이지만 존경한다”고 했습니다.

이에 패널들이 “형 덕분에 박수홍 씨가 재산을 모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냐”고 묻자, 박수홍은 “맞다. 그런데 정말 그 재산을 전 본 적이 없다. 3~4년 편하게 사니까 또 샀다. 그래서 내가 요즘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고 씁쓸함을 표했습니다.

해당 발언을 들은 당시 패널이었던 양소영 변호사는 “박수홍 씨 노예계약이라는 말이 있다. 소송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의뢰 주시라”라고 웃으며 말했고, 박수홍은 “형을 소송하라고요?”라고 웃으며 말을 받았습니다.

방송계 대선배인 배우 엄앵란도 박수홍의 얘기를 들은 후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엄앵란은 “여자 연예인들은 잘 모르니까 어릴 때부터 큰돈을 벌면 부모님에게 맡기기 마련이다”라며 “나중에 시집갈 때 그걸 나누게 되면 부모와 자식 간에 의가 상할 만큼 싸움이 나기도 한다. 통장이 있어서 자동으로 들어오는 왜 맡기나. 성인이 됐으면 경제적으로 반드시 독립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방송 때 주고받은 대화는 박수홍의 친형 박 모 씨가 지난달 13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로 구속되면서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박수홍의 출연료, 계약금 등을 지난 30여 년간 횡령해온 혐의를 받고 있으며 횡령 액수는 116억 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수홍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던 지난 2020년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한 뒤 본인의 소유인 줄 알았던 건물은 형 이름으로 등기된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박수홍 친형 부부는 박수홍도 모르게 사망보험을 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망보험은 총 8개로 납입액만 약 1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달 21일 서울서부지검 조사과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를 받는 박수홍의 친형을 구속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친형뿐만 아니라 박수홍의 형수 이 모 씨 역시 공범으로 가담했을 것으로 보고 조사 중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박수홍은 지난 4일 오전 10시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 모 씨와 대질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는 박수홍의 아버지와 형수 이 모 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는데, 박수홍의 아버지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인사도 안 하느냐”, “흉기로 XX겠다”며 다리 등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수홍은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지만, 부친의 말에 큰 충격을 받고 과호흡으로 실신,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현재 박수홍은 퇴원 후 안정을 취하며 회복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한 뒤, 이번 주 내로 수사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정서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eoyun00531@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