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양양 야산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시신 5구 수습

기사입력 2022-11-27 13:20 l 최종수정 2022-11-27 13:57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
소방 관계자 "추가 폭발 우려로 접근 어려운 상태"

27일 오전 10시 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 사진=연합뉴스
↑ 27일 오전 10시 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 사진=연합뉴스

오늘(27일) 오전 강원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중형 임차 헬기 한 대가 야산으로 추락해 5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 1대가 야산으로 추락했습니다.

헬기는 산산조각이 나 대부분 불에 탔고, 진화 작업은 거의 끝나 산림으로 불이 옮겨 붙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장 A(71) 씨와 정비사 B(54) 씨 등 탑승자 2명이 사망한 데 이어 인명피해가 5명인 것으로 다시 확인되면서 산림 당국도 신원 확인에 나섰습니다.

앞서 소방 관계자는 "탑승자 2명은 동체 부분에서 사망한 것으로 육안 확인되고 있으나 화염에 휩싸였던 동체 진화와 추가 폭발 우려로 접근이 어려운 상태"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이후 소방 당국은 소방 헬기 1대와 장비 28대, 구조대, 진압대, 긴급 기동대 등 인력 114명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였고,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한 뒤 잿더미 속에서 현재까지 시신 5구를 수습했습니다.

추락한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며, 이날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