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일 전국에 많은 비...그치면 '강추위' 온다

정광재 기자l기사입력 2022-11-27 14:52
수요일(30일) 아침, 중부지역 최저 영하 5도 전망
목요일에는 '한파경보 발령'될 듯

월요일인 내일(28일)부터 29일까지, 11월 말에 내리는 비치고는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일 정도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비가 내린 뒤에는 한파경보급의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내일 전국에 많은 비가 온 후 올 겨울 가장 추운 날씨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자료 사진.
↑ 내일 전국에 많은 비가 온 후 올 겨울 가장 추운 날씨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자료 사진.

기상청은 최근 북극 주변을 도는 소용돌이가 약한 상태(음의 북극진동)로 돌아서면서 동아시아 쪽으로도 북쪽 찬 공기가 남하하는 영향으로 기온이 내려갔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오늘 서울 최저기온은 영하 1.1도까지 떨어져 올 겨울 들어 첫 영하의 날씨를 보였습니다.

강원 철원군(김화)은 최저기온이 영하 8.5도까지 내려갔고, 경기 파주시도 아침 최저 영하 4.9도를 기록했습니다.

내일부터는 저기압이 발달해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부터 제주를 시작해 오전에는 중부지방·호남·경상서부까지 확대된 뒤 저녁 들어서는 전국에 내릴 전망입니다. 특히 이번 비는 화요일(29일) 오전까지 이어져 수도권·강원영서·충청·전남동부남해안·경남남해안·제주·지리산 부근·서해5도 20~80㎜, 강원영동과 그 밖의 남부지방 등은 10~50㎜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11월 하순에 내리는 비 치곤 기록적으로 많을 수 있다고 예보했습니다. 서울의 경우 지금까지 11월 하순 최다 강수량이 1982년 11월 29일 60.3㎜인데, 이를 넘는 비가 올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비가 그치고 나면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추워지고, 한파가 찾아오겠습니다. 대기 상층도 차가운 공기가 지배한 상태에서 지상에서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세력을 넓히는 것이라 추위가 강하고 오래갈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수요일(30일) 아침엔 중부지방 서부지역은 기온이

영하 5도까지 내려가고 남부지방 일부도 영하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다음 달 1일에는 중부지방과 북부지역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하강할 것으로 예보돼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에 한파경보가 발령될 수도 있겠습니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하강하는 경우' 발령됩니다.

[정광재 기자 indianpao@hanmail.net]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