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화물연대 파업 위기경보 최고단계 '심각'으로 격상

기사입력 2022-11-28 09:52 l 최종수정 2022-11-28 09:54
오늘 첫 교섭 테이블 난항 예상

화물연대 총파업 나흘째인 27일 서울의 한 레미콘 공장에 세워져 있는 레미콘 차량의 모습. 레미콘 업계 관계자들은 다음주 화요일(29일)부터 전국적으로 레미콘 생산이 멈출 것으로 ...
↑ 화물연대 총파업 나흘째인 27일 서울의 한 레미콘 공장에 세워져 있는 레미콘 차량의 모습. 레미콘 업계 관계자들은 다음주 화요일(29일)부터 전국적으로 레미콘 생산이 멈출 것으로 전망했다. /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오늘(28일) 오전 9시부터 화물연대 파업 위기 경보를 기존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지속되면서 피해 상황이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위기 발생 시 관심 → 주의 → 경계 → 심각 4단계로 이뤄진 위기경보체계를 발동합니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예고한 직후인 지난 15일에는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됐으며, 파업이 시작되기 전날엔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됐습니다.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라간 겁니다.

이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가동되며 국토부와 행정안전부, 경찰청, 국방부, 해양수산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유관기관이 범정부 종합 비상대책을 시행하게 됩니다.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을 '사회적 재난'으로 보고 국가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역량을 총동원한다는 뜻입

니다.

한편, 정부와 화물연대는 오늘 총파업 시작 후 처음으로 교섭 테이블에 앉게 됩니다.

하지만 "안전운임제를 영구화하고 품목을 확대하라"고 요구하는 화물연대 측과 "안전운임제는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안 된다"는 정부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협상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