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기사입력 2022-11-28 18:50 l 최종수정 2022-11-28 19:24

【 앵커멘트 】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각 '50억 원'을 받았다는 이른바 '50억 클럽'에 대한 폭로도 시작됐습니다.
재판에서 남욱 변호사는 곽상도 전 의원이 회사에서 돈을 꺼내서 자신에게 주고 징역을 살고 나오라고 말하자 김만배 씨가 격분했다고 주장했는데, 곽 전 의원은 말이 안 된다며 반박했습니다.
박은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이른바 '50억 클럽'과 관련해 유일하게 재판에 넘겨진 건 곽상도 전 국회의원입니다.

곽상도 / 전 국민의힘 의원
-"공판 끝나가는데 따로 밝히실 입장?"
-"그건 마지막에 진술할 기회가 있지 않겠어요."

석방된 뒤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남욱 변호사는 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회사에서 돈을 꺼내서 (나에게) 주고 3년 징역살고 나와라"라고 말해 김 씨가 격분한 적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곽 전 의원은 남 변호사가 만났다고 언급했을 때는 정권이 바뀌어서 적폐청산 수사 대상이 된 상황인데 사석에 가서 돈을 달라는게 상상이 안 된다"라며 언성을 높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경찰은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한 언론사 회장을 김만배 씨에게 50억 원을 빌리고 이자 없이 원금만 갚은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50억 클럽 의혹에 대한 폭로도 시작된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수사와 비교해 답보 상태이던 수사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박은채입니다.

[ icecream@mbn.co.kr ]

영상취재: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이범성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