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산 때문에…30대 남성, 말다툼 끝에 친누나 살해 시도

기사입력 2022-12-02 13:26 l 최종수정 2022-12-02 13:34
한 달 전 사망한 아버지 부동산 두고 다툼
친누나 중상 입고 중환자실서 치료 중

서울 강동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 서울 강동경찰서 / 사진=연합뉴스

유산 문제로 말다툼을 한 끝에 친누나를 살해하려 한 3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오늘(2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A(31)씨를 구속 송치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1시 42분쯤 서울 강동구 천호동 자택에서 유산 문제로 다투던 친누나 B(34)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습니다.

A씨는 한 달 전 사망한 아버지가 남긴 부동산을 두고 B씨와 다투다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씨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달 26일 A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