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전시장 "1월 1일부터 노마스크"…충남 김태흠 "자율화 검토"

기사입력 2022-12-05 11:39 l 최종수정 2022-12-05 13:25
실내 마스크 착용의무 해제 논의 급물살
이장우 시장 “자율방역체계 완전 전환이 옳아”

마스크. / 사진=게이티이미지뱅크
↑ 마스크. / 사진=게이티이미지뱅크

대전시가 내년부터 실내 ‘노마스크’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충청남도도 마스크 착용 자율화 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 겨울 재유행이 주춤하면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논란이 뜨겁습니다.

이장우 대전광역시장은 오늘(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하고 국가 차원에서 긴밀하게 협의하는 건 맞지만 시도지사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 옳다”며 내년 1월 1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겠다고 했습니다.

이 시장은 “지금 식당·카페 등에 출입할 때 식사나 대화 시에는 마스크를 벗고, 나올 때는 쓰는데 앞뒤가 안 맞지 않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대부분이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민들께서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자율방역체계로 완전히 전환하는 게 옳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12월 15일경까지 정부가 입장이 없으면 내년도에 대전시만이라도 자율방역으로 마스크 착용을 국민들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견을 보냈다”며 “현재는 1월 1일 정도부터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자율화할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흠 충남지사. / 사진=연합뉴스
↑ 김태흠 충남지사. / 사진=연합뉴스

김태흠 충남지사도 이날 열린 실·국·원장회의에서 “마스크 착용을 자율에 맡기는 게 바람직하다”며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지방자치단체 자체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내용을 질병관리청에 전달해달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15일 공개

토론회를 열고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실내마스크 의무 완화 시기 등을 구체화하겠다고 했습니다.

대전시를 비롯해 정부 차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지 않을 경우 행정명령을 발동하겠다는 지역이 늘어날 경우 해제 시점이 방역당국의 계획보다 빨라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