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어디 내 남편을"…남편과 다투던 상대 폭행한 70대 '벌금형'

기사입력 2022-12-07 13:06 l 최종수정 2022-12-07 13:20
지팡이로 2차례·손으로 1차례 얼굴 부위 가격
혐의 부인했지만 50만 원 벌금형 선고

서울중앙지법 / 사진=연합뉴스
↑ 서울중앙지법 / 사진=연합뉴스

자신의 남편과 다투는 상대에게 지팡이 등으로 폭행한 70대 여성이 벌금형에 처해졌습니다.

오늘(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채희인 판사는 지난달 폭행죄로 기소된 A(72)씨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서울 종로구 동묘공원 인근 노상에서 자신의 남편과 B씨가 싸우는 것을 보고 이를 제지하다 화가 나 지팡이로 B씨의 얼굴 부위를 2차례 가격했습니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누구한테 까불어"라고 호통 치며 B씨의 왼쪽 뺨도 1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후 재판장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했으며 자신의 남편과 시비를 다퉜으니 폭행이 정당방위라는 주장도 펼쳤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수사기관 및 법정진술이 일관되고 구체적이며 진술을 허위로 볼 사

정이 없고 범죄사실 기재와 같은 사실이 충분히 인정된다"며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채 판사는 또 "피고인은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피해 회복 노력도 기울이지 않는다"며 "또 다수 증인을 소환하게 하는 등 사회로 하여금 적지 않은 비용을 지출하게 했다"고 지적하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