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도로 위 쓰러진 운전자 구조한 육군 부사관들 "군인으로서 당연한 일"

기사입력 2022-12-10 14:18 l 최종수정 2022-12-10 14:44
군, 표창 수여 등으로 격려할 계획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갈무리
↑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갈무리

경기도 동두천시 한 도로에서 운전자가 갑자기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육군 부사관들이 환자를 구조하고 2차 교통사고 위험을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육군 28사단에 따르면 예하 광명대대의 한정휘(22) 중사와 최지훈(21) 하사는 지난 8일 오전 11시쯤 경기 동두천시 소요산 근처에서 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반대편 차선에서 운행하다가 급정거한 소형 트럭을 발견했습니다.

트럭 운전자는 운전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고, 도로는 혼잡해졌습니다.

이에 한 중사는 다른 시민들과 함께 운전자를 차량에서 구조한 뒤 의식을 회복시키기 위해 손발을 마사지하고 대화를 시도했으며, 최 하사는 119 신고로 응급환자 발생을 알린 뒤 수신호로 도로를 통제해 2차 교통사고를 막았습니다.

두 사람의 선행은 한 제보자가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사연을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제보자는 "도로의 의인들"이라며 "제 일처럼 나서 도와주신 시민분들과 군인분들한테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다"고 글을 작성했습니다.

한 중사는 "위급 상황 시 신속한 응급처치를 통한 환자 구호는 현장에 있던 군인으로서 당연한 일이었다"고 말했으며, 최 하사는 "위급한 순간에 시민들이 수신호를 따라주는 것을 보며 군인으로서 자부심을 느꼈다"고 전했습니다.

군은 이 같은 선행을 펼친 두 사람을 표창 수여 등으로 격려할 계획입니다.

도로 위에서 의식 잃은 운전자 구조한 28사단 예하 광명대대 한정휘 중사(왼쪽)와 최지훈 하사 / 사진=육군 28사단, 연합뉴스
↑ 도로 위에서 의식 잃은 운전자 구조한 28사단 예하 광명대대 한정휘 중사(왼쪽)와 최지훈 하사 / 사진=육군 28사단, 연합뉴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