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뉴스7] 30대 농협 직원 '의문의 죽음'…"직장 내 괴롭힘 있었다"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23-01-25 19:00 l 최종수정 2023-01-25 20:45

【 앵커멘트 】
결혼한 지 3개월이 채 되지 않은 30대 농협 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습니다.
유족은 "상사의 폭언과 욕설 등 괴롭힘으로 사망했다"며 유서를 공개했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전북의 한 지역농협에서 근무하는 34살 이 씨가 숨진 건 지난 12일입니다.

농협 근처 주차장에 세워진 자신의 차량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이 씨는 숨지기 전 "직장 내 괴롭힘 때문에 견디기 힘들었다"는 유언장을 남겼습니다.

그러면서 상사 2명을 가해자로 지목했습니다.

▶ 인터뷰 : 이 진 / 숨진 이 씨 동생
- "(몸이 좋지 않아) 화장실을 자주 갔어야 했는데, 가해자 측에서 화장실을 왜 자주 가느냐며 면박을 주고 CCTV 조사를 해서 시간, 동선까지 파악하고…."

또 "우울증으로 병원에 입원까지 했는데도 괴롭힘은 1년간 이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이 진 / 숨진 이 씨 동생
- "(형이) 결혼식 날짜를 잡고 나서도 네가 정신이 있는 놈이냐? (바쁠 때) 결혼 휴가를 쓰고, 개념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하면서…."

이 씨는 3개월 전 상사의 괴롭힘을 알렸지만, 해당 농협은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해당 농협 관계자
-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 2명을 옮기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고인을 그 자리에 둔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했어요."

가해자로 지목된 상사 2명은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유족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