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기준·한승철 검사장 면직 처분

기사입력 2010-06-24 20:35 l 최종수정 2010-06-24 21:15

이른바 '스폰서 검사' 파문에 연루된 박기준·한승철 검사장에게 법무부가 면직 처분을 내렸습니다.
법무부는 비위 정도가 중한 검사 3명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열고 이 가운데 두 검사장에 대해 면직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박기준 검사장은 한 일식집에서 13만 원 정도의 접대를 받고 보고를 누락한 부분이 인정됐으며, 한승철 검사장은 보고 누락과 123만 원 정도의 접대를 받은 사실이 인정됐습니다.
법무부는 그러나 건설업자 정 모 씨에게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인정된 부장검사에 대해서는 다음 징계위에서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 김경기 / goldgame@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