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터넷 게시물 '임시조치' 헌법소원

기사입력 2010-08-31 16:55 l 최종수정 2010-08-31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참여연대는 권리 침해 주장이나 분쟁 소지가 있는 인터넷 게시물을 일정기간 차단하도록 규정한 정보통신망법의 '임시조치'가 헌법상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했습니다.
청구인은 포털사이트 '다음'에 블로그를 개설해 활동해 온 진중권 씨와 아이디 '새벽길'을 쓰는 누리꾼으로, 이들은 언론기사에 자신의 생각을 덧붙인 글 등을 다음 블로그 등에 올렸다가 각각 30일간 임시조치를 당했습니다.
참여연대는 "다음과 네이버 등 대표 포털사이트에서 임시조치를 당하는 게시물이 한 달에 1만 건에 달하는데 임시조치는 상당수 정치인이나 기업의 요청에 의해 합법적인 게시물에 대해 이뤄진다는 게 문제의 핵심"이라고 주장했습니다.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