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서재응, 시즌 첫 승…KIA 4연승

기사입력 2011-05-26 23:32 l 최종수정 2011-05-27 0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넥센을 8연패에 빠뜨리며 4연승을 달렸습니다.
서재응이 완벽한 제구력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이상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재응의 직구가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릅니다.

최고 구속은 143km로 빠르지 않았지만 타자가 공략하기 어려운 코스와 허를 찌르는 볼 배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슬라이더와 투심 역시 예리한 각도로 떨어지며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습니다.

6이닝 중 4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을 만큼 상대의 타선을 꽁꽁 묶었습니다.

서재응은 6이닝 동안 3안타 무실점에 삼진 5개를 잡는 완벽한 투구로 시즌 첫 승을 기록했습니다.

▶ 인터뷰 : 서재응 / KIA 투수
- "1승을 한다기보다는 최대한 선두타자를 출루시키지 않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동료가)타격과 수비에서 1승을 안겨주려고 열심히 한 것을 고맙게 생각합니다. "

KIA는 김주형이 넥센 선발 문성현에게 2회 투런 홈런을 날려 선취점을 뽑았습니다.

이어 김선빈의 좌전안타로 한점을 추가했고 5회 이범호의 희생플라이로 한점을 더 달아났습니다.

6회에는 안치홍의 솔로 홈런으로 넥센의 추격을 벗어났습니다.

▶ 인터뷰 : 안치홍 / KIA 내야수
- "지난해에는 제가 아픈 부위도 많아서 출루에 중점을 뒀었는데 올해는 맞추는 것보다 강하게 돌리는 스윙을 할 생각입니다."

▶ 스탠딩 : 이상주 / 기자
- "마운드는 무너지고 타선은 침묵했습니다. 넥센은 KIA와의 3연전 내내 라이브 배팅까지 쳤지만, 또다시 패하며 창단 후 최다 연패에 빠졌습니다."

한편, 잠실에서는 LG가 연장 12회 말 터진 정성훈의 적시타로 두산을 꺾었어, SK도 연장 접전 끝에 한화를 제압했습니다.

사직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와 삼성의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습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styp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