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민우, 프로 첫 좌익수 선발 출전

기사입력 2013-05-26 17:01 l 최종수정 2013-05-26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목동) 전성민 기자] 김민우(넥센 히어로즈)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넥센은 26일 목동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2013 프로야구 경기를 갖는다.
넥센은 이날 외야에 변화를 줬다. 지난 21일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도중 파울 타구에 발목을 맞은 장기영을 휴식 차원에서 라인업에서 제외시켰다. 장기영은 24일과 25일 경기에는 출전했다.
장기영의 좌익수 포지션은 지난 시즌 주전 3루수로 활약한 김민우가 맡게 됐다.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시험 받게 된 것이다.
김민우는 관산초등학교 시절 외야수를 본 적이 있지만 이후에는 내야수로 뛰었다. 1998년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현대 유니콘스에 지명된 김민우는 프로에서는 한 차례 외야수로 나선 적이 있다.
김민우는 지난 2009년 6월 14일 사직 롯데전서 7회에 대수비로 교체 돼 우익수로 나섰다.
염경엽 감독은 26일 경기 전 “김민우의 외야 수비를 시험해보기 위해 출전시켰다.

본인에게는 중요한 날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우타자 김민우는 1번으로 나선다.
한편, 이택근은 휴식 차원에서 지명 타자로 빠졌고 오윤이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넥센은 앤디 밴헤켄 (5승3패 평균자책점 2.47), 롯데 자이언츠는 쉐인 유먼(5승1패 평균자책점 2.75)를 선발로 내세웠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욕실에 카메라 설치해 의붓딸들 불법 촬영 60대 계부 징역형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