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로다-하비, 서브웨이 시리즈 빛낸 명품투수전

기사입력 2013-05-29 12:52 l 최종수정 2013-05-29 13:16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구로다 히로키(뉴욕 양키스)와 맷 하비(뉴욕 메츠)가 유서깊은 서브웨이 시리즈서 명품투수전을 펼쳤다.
구로다와 하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뉴욕 메츠의 인터리그 경기서 선발 투수로 출전해 각각 7이닝 무실점과 8이닝 1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우열을 가리기 힘들정도의 호투였다. 두 선수 모두 승리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팀 승리로 웃은 쪽은 결국 하비였다.
이날 두 투수의 역투는 눈부셨다. 하비는 이날 경기전까지 평균자책점 1.93으로 이 부문 내셔널리그 4위의 성적을 기록 중이었다. 이날 역시 양키스 강타선을 맞아 8이닝동안 10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강력한 구위를 뽐냈다. 6회 선두타자 안타를 맞은 이후 실책, 땅볼, 안타로 1실점을 한 것이 유일한 옥에 티. 메츠 타선이 구로다와 양키스 구원 투수진에 꽁꽁 틀어막히면서 불운의 패배를 당하는 듯 했다.
그러나 반전은 9회였다. 양키스에서 극강의 수호신 리베라가 등판했지만 선두타자 머피가 좌익선상 2루타로 출루, 공격의 물꼬를 튼 이후 데이비드 라이트가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들어선 루카스 두다는 극적인 끝내기 우중간 안타를 날려 명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구로다는 7이닝동안 4피안타를 맞았지만 특유의 강력한 싱커와 고속포크볼, 슬라이더를 골고루 섞어 메츠 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볼넷을 1개도 내주지 않고 7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7승째를 눈앞에 두는 듯 했지만 ‘수호신’ 마리아노 리베라가 무너지며 승리가 무산됐다.
메츠는 9회 극적인 동점에 이은 끝내기 안타로 2-1 승리를 거두며, 전날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양키스에게 1점차 패배를 안겼다.
오랜 기간 동안 뉴욕의 주인을 두고 선의의 대결을 펼쳐온 두 구단의 경기는 ‘서브웨이(지하철) 시리즈’로 불린다. 양키스의 홈구장인 양키스타디움은 브롱스에 있고 메츠의 홈구장 시티필드는 플러싱에 자리잡고 있는데 이동거리가 지하철로 약 50분 정도 걸리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
[on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