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당진중 씨름부, 창단 첫 단체전 우승 `쾌거`

기사입력 2013-06-27 11:40


[매경닷컴 MK스포츠 김기윤 기자] 충남 당진중학교가 유소년 모래판에 새 강자로 떠올랐다.
한배현 감독이 이끄는 당진중학교는 26일 경상북도 상주시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7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중등부 단체전 대송중학교와의 결승전(7전 4선승제)에서 4-2로 승리했다.
1990년에 창단된 당진중은 창단 첫 단체전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일궜다. 특히 단체전 이외에도 앞서 열린 개인전에서 소장급(65kg이하) 노상철과 용사급(80kg이하) 이준호가 정상에 올랐다.
제63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중등부 단체전에서 창단 3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당진중학교 사진= 대한씨름협회 제공 <br />
제63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중등부 단체전에서 창단 3년만에 우승을 차지한 당진중학교 사진= 대한씨름협회 제공
당진중의 우승은 이변의 연출이었다. 어느 누구도 예상 못했다. 이번 대회에 워낙 기라성 같은 팀들이 많이 출전했고, 최근 단체전 성적도 신통치 않았다.
특히 우승후보 청주동중와의 준결승전에서는 선택권으로 2판만을 내준 채 4-2로 승리해 결승까지 진출했다. 당진중의 상승세는 결승전에서도 이어졌다.
당진중은 첫 번째 두 번째로 나온 형제 씨름꾼 노진철(경장급), 노상철(소장급)이 연달아 점수를 가져와 금세 2-0으로 도망갔다. 그러나 대송중 강병철 감독은 점수가 2점 이상 벌어졌을 시 사용

할 수 있는 선택권으로 청장급 김민영 대신 역사급 강성인을 내보내 한 점을 만회했다. 여기에 이어 나온 김민영(청장급)까지 점수를 가져와 2-2 동점에 성공했다.
당진중은 순식간에 2점을 내줬지만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로 나온 조택우(용장급), 이준호(용사급)가 상대를 모두 제압해 4-2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coolki@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