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소사, 타선 침묵 아쉬웠던 8이닝 호투

기사입력 2013-06-27 21:22


[매경닷컴 MK스포츠 임성윤 기자] KIA 선발 소사가 8이닝동안 110개의 공을 뿌리는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소사는 27일 광주구장에서 펼쳐진 두산과의 홈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 7피안타 3탈삼진, 1볼넷의 성적을 기록했다. 실점은 1회초에만 기록했을 뿐 나머지 7개 이닝을 무실점으로 철저하게 틀어막았으나 타선이 침묵하는 바람에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KIA 선발 소사가 27일 광주 두산전에서 8이닝 3실점의 호투를 펼쳤으나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사진=MK스포츠 DB<br />
KIA 선발 소사가 27일 광주 두산전에서 8이닝 3실점의 호투를 펼쳤으나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사진=MK스포츠 DB
경기 초반 소사는 1회 2사 이후 4개의 안타와 1볼넷을 허용하며 3실점하는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2회와 3회를 삼자범퇴 처리 하는 등 안정감을 되찾더니 8회까지 산발 3안타만을 허용하는 등 강력한 구위를 선보였다.
이 사이 KIA의 타선은 3회말 신종길 안치홍 김상훈의 연속 안타와 김선빈의 희생타, 김주찬의 적시타가 터져 나오며 3점을 획득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소사가 두산의 타선을 틀어막은 만큼 KIA의 타선도 제 힘을 발휘하지 못하며 추가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이후 8회까지 단 1개의 안타만을 기록했을 뿐 무기력한 모습으로 일관했다.
결국 소사는 3-3의 동점을 유지하던 8회까지 호투를 펼친 뒤 9회 신승현에게 마운드를 넘기는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lsyoon@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