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빅뱅’ 이대호의 뜨거운 여름이 시작됐다

기사입력 2013-06-28 08:07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빅보이’ 이대호의 뜨거운 여름이 시작됐다.
이대호의 최근 기세가 놀랍다. 3경기 3홈런을 쓸어담으며 14홈런(5위) 46타점(3위)을 기록, 부문 선두와의 격차를 빠르게 좁히고 있다.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여름만 되면 더욱 뜨거워지는 그간의 역사들이 올해도 어김없이 시작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대호의 뜨거운 여름이 시작됐다. 사진=MK스포츠 DB<br />
이대호의 뜨거운 여름이 시작됐다. 사진=MK스포츠 DB
이대호는 27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4안타(2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2개의 홈런 모두 초구를 공략한 결과. 앞서 기록했던 12호 홈런은 잘 제구된 바깥쪽 직구를 그대로 밀어쳐 교세라돔 우측 2층 관중석을 맞추기도 했다. 자신감과 타격감이 절정에 올라있는 것을 방증하는 모습들이다.
이제 때가 됐다. 지난해 이대호는 일본 진출 첫 해 7월에만 9개의 홈런을 집중시켰다. 한국에서도 마찬가지. 자신의 최다 홈런 기록인 44홈런을 몰아친 2010년에는 롯데 자이언츠 소속으로 6월부터 8월까지 세달 동안 31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이대호는 시즌 내내 꾸준한 타격감을 유지하다가도 여름만 오면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장타를쏟아낸 경험이 많다. 일본 진출 전 2009년부터 매년 반복된 공식.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홈런, 타점 2관왕도 추격 사정권에 들어왔다. 홈런

은 1위 나카타 쇼, 미첼 아브레이유의 1위 그룹(19개)과 5개 차, 타점은 1위 아롬 발디리스(49타점)와 3개 차로 좁혔다. 홈런은 아직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최근 기세와, 그간의 몰아치기의 기억들을 떠올리면 반전도 충분히 기대해볼만 하다.
뜨거워지는 여름만큼이나 이대호의 시즌도 한층 뜨거워지고 있다.
[one@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