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최희섭, 첫 ‘2번’ 타순 배치...김주찬은 첫 ‘9번’

기사입력 2013-07-25 18:01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내야수 최희섭이 국내 무대 진출 후 첫 2번타자로 뛴다.
KIA는 25일 잠실구장에서 갖는 LG 트윈스와의 시즌 12차전에 최희섭을 2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시켰다.
KIA는 25일 잠실 LG전에 최희섭(사진)을 2번 타순에, 김주찬을 9번 타순에 각각 배치했다. 사진=MK스포츠 DB<br />
KIA는 25일 잠실 LG전에 최희섭(사진)을 2번 타순에, 김주찬을 9번 타순에 각각 배치했다. 사진=MK스포츠 DB
하루 전날 경기에서 처음으로 7번타자로 기용됐던 최희섭은 이날 2번 타순에 배치됐다. 2번타자는 20

07년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온 뒤 처음이다. 그동안 대타로 2차례 뛴 적은 있지만 선발 출장은 없었다.
외야수 김주찬도 KIA 이적 후 첫 9번타자를 맡는다. 시즌 초 이용규와 테이블세터로 활약했던 김주찬은 부상 회복 이후 줄곧 3번타자로 뛰었다. 2번과 3번이 아닌 타순에 이름을 올린 건 이날이 처음이었다.
[rok1954@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