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진 절친’ 유리베, 공항 패션 ‘눈길’

기사입력 2013-09-02 10:10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원정 이동을 앞둔 메이저리그 클럽하우스는 패션쇼장으로 변신한다. 선수들마다 자신만의 개성이 담긴 정장을 입고 원정길에 오른다. 메이저리그판 '공항 패션'이다.
LA다저스에서 가장 특이한 ‘공항 패션’을 자랑하는 선수는 주전 3루수 후안 유리베다. 평소 류현진과 친분을 과시하고 있는 그는 정장 패션에서도 남보다 한 발 앞서간다.
2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와의 홈경기를 마친 다저스 클럽하우스는 콜로라도로 이동을 준비하는 선수들로 분주했다. 유리베는 그 틈에서 빨간색 구두와 빨간색 바지에 검은색 재킷과 선글라스를 매치, 자신만의 패션 감각을 뽐냈다.
LA다저스는 로날드 벨리사리오와 후안 유리베가 콜로라도 원정길에 오른 모습을 올렷다. 사진= LA다저스 공식 트위터
LA다저스는 로날드 벨리사리오와 후안 유리베가 콜로라도 원정길에 오른 모습을 올렷다. 사진= LA다저스 공식 트위터
주위 동료들의 야유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그는 즉석에서 입에 시가를 물고 기념사진을 찍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에서 3

타수 무안타 삼진 3개로 힘 없이 물러난 그였지만, 표정은 평소처럼 밝았다.
LA다저스 공식 홈페이지는 유리베와 로날드 벨리사리오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브래드 피트와 덴젤 워싱턴’이라는 설명을 올렸다. 누가 피트이고, 누가 워싱턴인지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들의 패션 감각만큼은 배우들 못지 않았다.
[greatnemo@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