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임창용, ‘야구 천국’에서 꿈 이루다

기사입력 2013-09-05 0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콜로라도 덴버) 김재호 특파원] 미국은 ‘야구의 천국’이다. 메이저리그뿐만 아니라 그 아래로 마이너리그 시스템이 줄기처럼 엉켜있다. 올해 나이 37세 임창용. 그가 드디어 이 ‘야구 천국’에서 꿈을 이뤘다.
시카고 컵스는 5일 새벽(한국시간) 마이클 보우든을 방출하고 임창용을 메이저리그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처음에 그가 미국행을 택한다고 했을 때,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 적지 않은 나이에 고액 연봉을 포기하고 도전하는 무대이기 때문. 이에 대해 임창용은 지난 1월 출국 당시 “새출발이라기보다는 이제 나이도 많다 보니 즐기고 재밌게 야구할 수 있는 곳으로 간다고 생각하고 있다. 즐기고 싶다”며 새로운 도전의 의미를 설명했다.
37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임창용이 그 꿈을 이뤘다. 사진= 한희재 특파원
37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임창용이 그 꿈을 이뤘다. 사진= 한희재 특파원
임창용의 승격 발표가 나기 하루 전까지만 하더라도, 그의 도전은 트리플A에서 멈추는 듯했다. 마이너리그 시즌이 끝난 뒤인 4일 임창용대신 다른 4명의 선수가 로스터에 합류했기 때문이다. 40인 로스터에도 포함되지 않은 그이기에 다음 시즌을

기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었다.
그러나 그는 5일 메이저리그의 부름을 받았다. 올해 초 애리조나에서 재활에 들어간 이후 7개월여 만에 밟는 꿈의 무대다. 임창용이 마운드에 오르면 14번째 한국인 메이저리거로 남게 된다. 한미일 프로야구 무대를 다 밟은 것은 박찬호 김병현 이상훈 구대성에 이은 5번째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英여왕 최측근, 영국서 태어난 흑인에 "아프리카 어디서 왔냐" 발언 후 사임
  • 생후 13일 된 신생아 낙상사고 숨긴 산후조리원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