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WS 6차전] MVP 오티즈 “이번 우승, 어느 때보다 특별해”

기사입력 2013-10-31 15:28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매사추세츠 보스턴) 김재호 특파원] 보스턴에서 세 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한 데이빗 오티즈가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한 우승이 됐다고 털어놨다.
보스턴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6-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보스턴은 4승 2패를 기록하며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시리즈 MVP는 오티즈가 차지했다. 이번 시리즈에서 0.688의 경이로운 타율을 기록하며 팀 타선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6차전에서는 고의사구만 3개를 기록했다. 그 정도로 위력적이었다. 2004, 200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이다.
세 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데이빗 오티즈가 이번 우승의 특별함에 대해 말했다. 사진= MK스포츠 DB
세 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데이빗 오티즈가 이번 우승의 특별함에 대해 말했다. 사진= MK스포츠 DB
우승 세리머니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그는 “우리는 정말 대단한 팀을 상대로 월드시리즈에서 이겼다”면서 “아직 우승 기분을 잘 모르겠다. 내일 아침이 되어봐야 답할 수 있을 거 같다”며 우승이 아직은 실감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 아웃은 지금까지 월드시리즈 마지막 아웃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을 이었다. 그 이유에 대해 묻자 “2004, 2007년만큼 선수들의 능력이 뛰어나지는

않았지만, 열정은 뜨거웠다. 계속해서 작은 일에도 집중력을 갖고 싸워나갔다. 그만큼 특별하다”고 설명했다.
월드시리즈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한 그는 “내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부담은 없었다. 선수 생활에 있어 큰 도전이었지만, 다행히 일이 잘 풀렸다”며 큰 부담 없이 시리즈에 임했다고 밝혔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