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뉴욕 메츠, FA 투수 아로요 영입에 관심

기사입력 2013-12-01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미국 프로야구 뉴욕 메츠가 신시내티 레즈 출신의 FA 투수 브론슨 아로요(36)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의 샌디 엘더슨 단장이 다음주 아로요의 집이 있는 플로리다 주 템파로 건너가 그를 만날 계획이다”라고 알렸다.
아로요는 피츠버그 파이리츠, 보스턴 레드삭스, 신시내티 등을 거치며 메이저리그 통산 1895⅔이닝을 소화했다. 통산 14년 동안 138승 127패 평균자책점 4.19를 기록했다. 특출나게 위력적인 구위를 가진 것은 아니지만 2004년부터 특별한 부상 없이 선발 로테이션을 지킨 것이 강점이다. 올해는 신시내티 레즈 소속으로 추신수와 함께 뛰면서 14승12패 평균자책점 3.79의 성적을 기록했다.
뉴욕 메츠가 브론슨 아로요의 영입에 나섰다. 사진=MK스포츠 DB
뉴욕 메츠가 브론슨 아로요의 영입에 나섰다. 사진=MK스포츠 DB
앨더슨 단장은 아로요와 직접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다는 의사를 에이전트에 전달했다. 앨더슨 단장의 움직임으로 아로요 영입은 구체화 될 전망이다. 아로요는 현재 3년 계약을 원하고 있지만 메츠가 2년계약에 1년 옵션을 요구하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on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위드 코로나' 초안 오늘 공개…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부터 풀 듯
  • 이재명, '싸움닭→감성만땅'…자서전 통해 이미지 변신 성공할까
  • 오늘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 충청권 합동토론회 개최
  • "안녕히 가세요" 인사에 출발했는데, 주유기 꽂혀 있어…누구 과실?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