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종규+용병’ LG, 제공권서 KCC 압도 ‘4연승’

기사입력 2013-12-01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서민교 기자] 프로농구 창원 LG가 압도적인 높이로 강병현이 빠진 전주 KCC를 22점차로 제압했다. 외곽슛이 살아난 김종규와 두 외국인선수의 골밑 장악력은 견고했다.
LG는 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KCC와의 원정 경기에서 81-59로 완승했다. LG는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14승6패로 단독 2위에 올랐다. 반면 KCC는 3연패의 수렁에 빠지며 9승11패로 5위에 머물렀다.
창원 LG가 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14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압도적인 높이를 앞세워 완승을 거뒀다. 사진=KBL 제공
창원 LG가 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14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압도적인 높이를 앞세워 완승을 거뒀다. 사진=KBL 제공
LG는 제공권 싸움에서 절대적 우위에 있었다. 크리스 메시가 3쿼터까지 뛰며 20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골밑을 장악했고, 김종규가 11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로 제공권에 힘을 더했다. 또 13분41초를 뛴 데이본 제퍼슨도 16점 5리바운드로 마무리를 책임졌다.
반면 KCC는 주득점원 강병현이 허리 부상으로 결장하며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했다. 김민구가 13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 3스틸, 타일러 윌커슨이 26점 12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LG의 높이를 넘기는 역부족이었다.
LG는 경기 초반부터 메시의 골밑 득점을 앞세워 20-8로 크게 앞섰다. LG는 2쿼터 들어 KCC 김민구의 득점포에 추격을 허용했다. 김민구는 2쿼터에만 3점슛 2개를 포함해 8점을 몰아넣으며 28-36으로 쫓았다.
LG는 후반 들어 KCC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LG는 김종규가 내‧외곽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 그동안 터지지 않던 외곽슛과 덩크슛으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메시와 제퍼슨의 득점에 이어 김시래의 쐐기 3점포까지 터지며 순식간에 61-40, 21점차까지 점수를 벌려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LG는 마지막 4쿼터 제퍼슨이 원맨쇼를 펼치며 점수차를 유지했고, KCC는 김민구를 벤치로 불러들여 패배를 받아들였다.
[min@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공수처, 민간인 김경율 회계사 통신자료 조회…"이상한 일"
  • 靑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 안 해…종전선언과 무관"
  • 경실련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 집값 두 배 올라"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추미애, 회초리 들고 윤석열 종아리 매질…'尹 잡는 매' 재등장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