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결국 박지성 만나는 홍명보, 그 속의 진실은

기사입력 2014-02-05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임성일 기자] 결국 홍명보 감독이 박지성을 만나기 위해 네덜란드로 떠난다. 물론 유럽행 비행기에 오르는 주목적이 박지성은 아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대표팀 자원들의 플레이를 눈으로 지켜보고 또 직접 만나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 우선이다. 그 일정 사이 독일 인근 네덜란드로 건너가 박지성을 만나본다는 것이니 일종의 곁다리다. 하지만, 결코 곁다리로 느껴질 수 없는 일이다. 대상이 박지성인 까닭이다.
결국 홍명보 감독이 박지성을 만난다. 과연 그 속에는 어떤 의도가 숨어있을까. 사진= MK스포츠 DB
↑ 결국 홍명보 감독이 박지성을 만난다. 과연 그 속에는 어떤 의도가 숨어있을까. 사진= MK스포츠 DB
대한축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4일 “홍명보 감독이 오는 8일 미국에서 독일로 이동해 손흥민 구자철 지동원 홍정호 등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점검할 계획이다. 경기도 보고 가급적 직접 만나려고 하고 있다”면서 “이후 네덜란드로 넘어가 박지성을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명보 감독의 이번 유럽출장 코스는 독일과 네덜란드가 전부다. 따라서 최근 왓포트로 임대된 박주영을 만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더욱 관심은 ‘박지성과의 담판’에 집중되고 있다. 박지성의 대표팀 복귀 논란, 혹은 공방 이후 직접적인 당사자들인 홍명보 감독과 박지성이 처음으로 만나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브라질에서 미국으로 이어지는 올해 초 전지훈련 기간 동안 박지성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대표팀으로 돌아가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 0%”라고 아예 못을 박는 일이 있었음에도 홍명보 감독은 “그래도 한 번은 박지성을 만나볼 것”이라는 자세를 견지했다. 홍 감독은 “박지성을 끝까지 설득하겠다는 의도가 아니라, 직접 지성이의 뜻을 들어보겠다는 것”이라는 입장이었다.
사실, 의문부호가 따르는 일이다. 거의 노골적으로 ‘No’를 외친 것과 다름없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나보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는 것은 분명 어떤 ‘목적’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품게 하기에 충분하다. 한 축구인은 “홍명보라는 축구인이 허투루 움직이는 사람이 아니다. 자존심 역시 둘째가라면 서러운 이다. 그런 홍 감독이 그래도 박지성을 만나겠다고 강행하는 것은 어떤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귀띔을 전해주었다.
요컨대, 박지성의 확고부동한 자세를 돌리지 못해 선수로서 합류하는 것은 어렵다하더라도 다른 방식으로 홍명보호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는 뜻이다. 스태프로 합류하

거나 굳이 공식적인 인원이 아니더라도 후배들을 위해 지원할 수 있는 길은 많다.
결국은 박지성을 만나러 떠나는 홍명보 감독이다. 이적시장 마지막 순간에 위기에서 탈출했던 박주영의 경우처럼 또 극적인 무언가를 챙겨올 수 있을 것인지, 결과는 홍명보 감독이 귀국하는 13일이나 14일경에 알 수 있을 전망이다.
[lastuncl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