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타선은 `찬물`, 불펜은 `불쇼`…한신 `왜 이러나`

기사입력 2014-04-02 07:49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사카) 안준철 기자] 오승환(32)이 속한 일본 한신 타이거즈의 거듭된 대패에 사령탑 와다 유카타(52) 감독 속도 타들어가고 있다.
한신은 1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홈 개막전을 0-10으로 크게 졌다. 한신은 1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홈 개막전에서 망신을 당했다. 이로써 한신은 24년만의 홈 개막전 영봉패라는 불명예 기록을 추가하며 1승3패를 기록, 센트럴리그 하위권으로 처지게 됐다. 또 3번의 패배가 모두 두 자릿수 실점이라는 진기록(?)도 세우게 됐다.
1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 한신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8회 7실점을 허용한 한신 와다 감독이 걱정스럽게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
↑ 1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2014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 한신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8회 7실점을 허용한 한신 와다 감독이 걱정스럽게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日 오사카)=천정환 기자
이날 선발로 나온 후지나미 신타로(20)는 7⅔이닝 9피안타 6탈삼진 3사사구 6실점을 기록했다. 나름 호투를 펼쳤지만 7회까지 104개의 공을 던지고 2실점 한 뒤에도 8회에 올라와 안타 3개와 볼넷 1개를 허용하며 추가실점 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지만 후속투수가 승계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여 6실점까지 늘었다.
와다 감독은 경기 후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후지나미의 투구에 대해 “투구내용이 나쁘진 않았지만 2개의 볼넷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와다 감독은 3안타로 빈타에 허덕인 타선에 대해 많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2루타를 친 후지나미를 제외하고는 도리토니 다카시와 마우로 고메즈가 단타만을 기록했을 뿐”이라며 “좀처럼 방망이를 내지 않아 답답했다”는 심경을 밝혔다.
개막전부터 불안한 불펜도 마찬가지. 선발투수들이 일찍 무너지는 것도 모자라 불펜에서도 불을 지르고 있다. 후지나미를 길게 가

져갈 수밖에 없었던 점도 불펜이 불안했기 때문. 와다 감독은 “점수차가 얼마 나지 않을 때 막아줘야 하는데, 실점을 하니 경기를 내줄 수밖에 없다”며 깊은 한숨을 쉬었다.
한편 한신은 2일 선발로 올해 신인인 이시카와 류(23)을 내세운다. 이시카와가 깜짝 활약으로 팀을 위기에서 구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