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홈런 3방’ 삼성, KIA 꺾고 1위 수성

기사입력 2014-05-17 21:22

[매경닷컴 MK스포츠 전성민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1위를 지켜냈다.
삼성은 17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장단 18안타를 몰아치며 14-7로 이겼다.
삼성 라이온즈가 1위를 수성했다. 사진=MK스포츠 DB
↑ 삼성 라이온즈가 1위를 수성했다. 사진=MK스포츠 DB
1위 삼성(21승13패1무)은 같은날 승리한 넥센 히어로즈(22승14패)에 승차없이 승률에서 앞서며 1위를 지켜냈다.
삼성 선발 장원삼은 6이닝 동안 9피안타 2볼넷 5탈삼진 5실점했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5승(2패)째를 챙겼다.
KIA 선발 송은범이 2⅓이닝동안 9실점(8자책)하며 시즌 4패(3승)째를 당했다.
삼성은 1회 4점을 뽑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1사 2루에서 터진 채태인이 우중월 3루타와 송은범의 폭투로 2점을 뽑았다.
이어 삼성은 최형우(7호)와 박석민(8호)의 중월 연속타자 홈런이 터지며 4-0으로 도망갔다. 올 시즌 13번째 연속 타자

홈런.
삼성은 3회 5점을 집중시켰다. 3회말 KIA가 4점을 뽑아내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지만 삼성이 다시 4회말에 4점을 뽑아내며 상대를 맥 빠지게 했다. 김성수는 8회 시즌 3호 홈런을 쳐냈다.
한편 이날 KIA가 4개, 삼성이 2개의 폭투를 기록하며 한 경기 최다 폭투 타이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남겼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