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2세이브’ 오승환, 韓·日 통산 300SV ‘-1’

기사입력 2014-07-16 21: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끝판대장’ 오승환(32·한신 타이거스)이 전반기 마지막 경기서 세이브를 올리며 韓·日 통산 300세이브에 단 1개의 세이브만을 남겨뒀다.
오승환은 16일 일본 나고야에 위치한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4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즈와의 원정경기서 2-0으로 앞선 9회 등판해 1이닝 2탈삼진 무실점 퍼펙트 투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오승환은 전반기 36경기에 등판해 1승2패 22세이브 평균자책점 2.00으로 마쳤다. 센트럴리그 구원 부문 1위의 성적이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오승환이 22세이브를 올리며 한일 통산 300세이브에 단 1세이브만을 남겨뒀다. 사진=MK스포츠 DB
↑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오승환이 22세이브를 올리며 한일 통산 300세이브에 단 1세이브만을 남겨뒀다. 사진=MK스포츠 DB
동시에 의미있는 기록도 사정권에 뒀다. 한국에서 통산 277세이브를 기록한 오승환은 일본에서 22세이브를 추가하면서 통산 300세이브까지 1세이브를 남겨뒀다. 일본 무대 데뷔 첫 시즌을 훌륭하게 장식하며 기분 좋게 후반기를 맞이할 수 있게 됐다.
내용은 깔끔했다. 선두타자 아라키 마사히로를 5구째 146km짜리 직구로 헛스윙을 유도해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3번타자 앤더슨 에르난데스는 5구 138km 컷패스트볼을 던져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오승환은 후속 와다 가즈히로까지 5구째 145km짜리 직구로 3루 뜬공 처리하면서 1이닝 2탈삼진 퍼펙

트로 팀 승리를 지켜냈다. 총 투구수는 15개. 최고 구속은 148km까지 나왔다.
한신은 선발 랜디 메신저가 8이닝 3피안타 13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고, 6회 우에모토 히로키의 좌전 적시타 등으로 2점을 뽑아내며 주니치에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신은 45승 38패 1무를 기록, 리그 2위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on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