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블랑코, `아프다` [MK포토]

기사입력 2014-09-13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류현진의 조기 강판 이유가 밝혀졌다. 어깨 이상이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2년 만에 가장 짧은 등판을 소화했다. 1회만에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내려왔다. 투구 수는 27개, 평균자책점은 3.38로 치솟았다.

5회 1사에서 타석에 올라 볼넷으로 출루한 샌프란시스코 블랑코가 견제구를 피하려다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돈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에게 2회 기회를 주지 않고 바로 투수를 교체했다. 이유가 있었다. 다저스 구단은 류현진의 교체 사유를 왼 어깨 통증(left shoulder

irritation)이라고 설명했다. 정확한 이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이날 무기력했다. 조 패닉을 시작으로 버스터 포지, 헌터 펜스, 파블로 산도발 등 상대 중심 타선에게 연거푸 안타를 허용했다. 결국 채 타석에 오르지도 못하고 교체되고 말았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프란시스코)=조미예 특파원/myj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본격화?
  • 국내대학에 유학왔다 중도포기, 10명중 7명 불법체류자"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