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양상문 감독 “류제국 퇴장, 다른 투수들 컨디션 조절했다”

기사입력 2014-10-19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창원) 전성민 기자] 4위 진출을 위한 살얼음판 같은 승부를 마친 LG 트윈스가 가을 야구를 즐겼다.
LG는 1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에서 장단 16안타(2홈런)를 몰아치며 13-4로 완승을 거뒀다. 무서운 기세로 1차전 선승을 챙긴 LG는 준PO 분위기를 압도했다.
경기 후 양상문 감독은 “4위 마지막 한 자리를 위해서 긴장된 10경기를 했다. 그래서인지 선수들이 의외로 오늘 부담감을 완전히 떨쳐버렸다. 한 경기밖에 안 했지만 17일 롯데전보다 더 편안하게 경기했다”며 심리적인 부분을 설명했다.
LG는 선발 류제국의 호투 속에 1회부터 타선이 폭발하면서 NC 에이스 이재학을 조기 강판시키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LG는 이후에도 계속된 득점으로 13-4로 대승을 거뒀...
↑ LG는 선발 류제국의 호투 속에 1회부터 타선이 폭발하면서 NC 에이스 이재학을 조기 강판시키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LG는 이후에도 계속된 득점으로 13-4로 대승을 거뒀다. 승장 양상문 감독이 승리 후 엄지를 세워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창원)=김재현 기자
이어 양 감독은 “초반에 대량 득점한 것이 승인이다. 박용택이 1회 볼넷을 얻었고 중심 타자가 터져줘 좋은 경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LG는 상대 이재학을 무너뜨리는 데 성공했다. 선발로 나선 이재학은 ⅔이닝 4피안타 1볼넷 5실점(5자책점)을 기록했다.
양상문 감독은 “이재학은 부담을 가진 것 같다. 정규시즌 때보다 체인지업이 덜 떨어졌다. 이재학의 투 피치 중 하나를 노려야 한다고 전력 분석을 했다”며 노림수를 설명했다.
5회 모창민의 헬맷을 스치는 공을 던져 선발 류제국이 퇴장 당한 것이 오히려 기회가 됐다는 입장이다. 양 감독은

“오히려 잘 된 측면이 있다. 원래는 류제국을 6회까지 끌고 가운 7,8,9회를 끊어서 투수들의 컨디션을 조절하려 했다. 불펜에서 쉬는 것보다 던지는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 감독은 “선수들에게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를 주문했다. 3회 스나이더의 도루로 한 점을 더 낸 것이 결정적이었다”고 복기했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미, 지대지미사일 4발 동해로 발사…북 미사일 도발 대응 사격
  • 미 디트로이트 경찰, 정신질환자에 30발 총격해 과잉진압 논란 일어
  • 美 '컨트리 음악의 여왕' 로레타 린, 향년 90세 나이로 별세
  • "3년 만에 안아본 아버지" 요양병원 접촉면회 재개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