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차두리 손흥민, 배성재 "차두리, 왜 해설하고 있었을까요"

기사입력 2015-01-23 0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차두리 손흥민, 배성재 "차두리, 왜 해설하고 있었을까요"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사진=MBN
↑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사진=MBN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

차두리(FC서울)가 엄청난 활약으로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 진출을 확정 짓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차두리는 22일 호주 멜버른의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5 아시안컵 8강전에서 한국이 1-0으로 박빙의 리드를 지키는 연장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을 타고 올라가는 폭풍 같은 드리블로 우즈베키스탄 수비진을 따돌렸습니다.

70m의 거리를 내달려 페널티 지역까지 올라온 차두리는 중앙에 있던 손흥민(레버쿠젠)을 발견했고, 정확한 패스를 보내 손흥민이 완벽한 기회를 잡도록 도왔습니다.

이를 받은 손흥민이 과감한 왼발슛으로 골그물을 흔들면서 경기는 한국의 2-0 완승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승리에 쐐기를 박는 이 득점은 손흥민의 해결 능력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기도 하지만, 차두리의 '폭풍 드리블'이 없었다면 상상하기 어려웠습니다.

탄탄한 체격과 저돌적인 돌파를 앞세운 과감한 플레이 덕에 '차미네이터'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차두리는 이 한 장면으로 다시금 그 이유를 완벽히 설명했습니다.

30대 중반에 접어들면서 국가대표팀 은퇴를 고민하던 차두리는 울리 슈틸리케(독일) 감독과의 면담을 통해 이번 아시안컵에서 마지막 태극마크를 달겠다고 결심하고 대회에 나섰습니다.

그는 지난 10일 오만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 34세 178일의 나이로 출전해 한국 선수로는 아시안컵 본선 경기 최고령 출전 기록을 새로 썼고, 그 기록은 대회가 그가 그라운드를 밟을 때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국이 져서 탈락했다면 국가대표로서 마지막 경기일 수도 있었던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차두리는 마지막 순간에 불꽃을 태우는 듯한 드리블로 승리를 견인하며 다음 경기를 기약했습니다.

이후 이날 경기 중계에서 캐스터 역할을 맡은 배성재 아나운서는 "저런 선수가 왜 월드컵 때 해설을 하고 있었을까요"라고 언급하자 박문성 해설위원도 "아, 그러게요"라며 맞장구를 치면서 웃음을 멈추지 못했습니다.

배성재 아나운서의 발언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당시 한국 대표팀 사령탑이었던 홍명보 감독

이 차두리를 발탁하지 않은 점을 지적한 것입니다. 차두리는 K리그에서 최고의 측면 수비수로 모습을 보였지만 끝내 브라질 월드컵 대표팀 명단에서 제외됐고, 대신 월드컵 기간 당시 SBS에서 객원 해설위원으로 나섰습니다.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 '차두리 손흥민' '차두리 드리블'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에도 한강뷰는 오히려 상승
  • 부모에 15억 고소한 뒤 사라진 딸…'그알' 김규리 실종 사건 재조명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러시아군에 고문당해 팔 뒤틀린 우크라 군인..."수용생활 가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