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솔로포 유한준 `하이파이브? 난 악수가 더 좋아` [MK포토]

기사입력 2015-05-08 19:53

어버이날인 8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4회 말 2사에서 넥센 유한준이 2-2 동점인 가운데 KIA 선발 홍건희를 상대로 1점 홈런을 친 후 최만호 코치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삼성과의 주초 3연전에서 1승 2패를 당한 넥센은 이날 KIA전에서 에이스 밴헤켄을 내세워 2연패 탈출을 노리고 있다.
지난 시즌을 포함해 넥센전 9연패를 기록하고 있는 KIA는 대 넥센전 9연패 탈출과 2연승에 도전하고 있다.

[매경닷컴 MK스포츠(목동) = 김재현 기자 / basser@maeky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